공매도 뜻과 금지를 해야하는 이유

뉴스에서 보면 외인들의 공매도에 대한 내용이 많이 나옵니다. 실제 주식을 투자하는 입장에서 공매도 뜻과 금지를 원하는 이유에 대해 적어보겠습니다.

공매도 뜻과 주식에 미치는 영향
공매도 뜻과 금지를 해야하는 이유 2 공매도 뜻

공매도 뜻과 주식에 미치는 영향

공매도 뜻은?

공매도란 한자표현으로 영어로 숏 셀링(short selling) 입니다. 뜻은 없는 주식을 파는 것이라고 설명할수 있겠습니다. 주식을 보유하지 않아도 주가하락이 예상되는 종목의 주식을 미리 빌려서 매도한 뒤, 주가가 내리면 그 주식만큼 매수해서 미리 빌린 주식을 갚는 방식으로 그 매매 차익을 챙기는 투자 기법입니다. 하락장에서는 이 방식으로 수익을 낼 수 있으므로 많은 외인들이나 투자기관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말만 들어서는 이해가 잘 안 될 것이니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보통 개인은 공매도가 힘들지만 공매도를 할 수 있다고 일단 가정하겠습니다. 1주에 1만원인 A 주식을 증권사에 빌려서 바로 매도를 합니다. 그러면 없는 주식을 바로 매도 한 것이므로 현금 1만원의 이득이 생겼습니다. 그런 다음에, 이 주식을 주식 하락장에 5,000원까지 내렸을 때 이 주식을 사면 5천원은 주식으로 증권사에 갚고 5천원의 마진을 가집니다. 처음에는 1만원을 빌려서 판돈도 일단 이득(실제로는 이득이 없고 유동성만 가지게됨)이고 실질적인 돈도 5,000원만 갚아서 이득이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차익을 노리는 것이 공매도 입니다.

왜 공매도가 문제가 되는 것일까요?

실질적으로 위와 같이 예시대로 하면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국내 개미 투자자들은 거품을 물고 공매도 금지를 외칩니다. 그 이유에 대해 알아봅시다. 주식이 많으면 시세 조종도 가능하고 대량으로 매도 포지션을 잡으면 유동성이 심해지는 문제가 생깁니다.

우리나라의 주식 특히 코스닥 주식은 충분히 자금이 있는 세력은 자기들 마음대로 주식의 시세를 조정할 수 있는 것입니다. 중간에 개미들 태워놓고 갑자기 세력이 공매도를 치면 주가가 급락하게 되고 개미들은 모르고 당하는 것입니다. 거기다가 공매도 세력이 매도를 했는데 자신들이 예상과 달리 오히려 올리거나 주가가 버텨주면, 이 세력들은 손실을 감당하지 못하여 결제 불이행을 시도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오히려 개미들이 유리한 상황인데 거의 이런 상황이 벌어지는 일이 없습니다.

개인은 공매도를 못하나요?

개인 투자자들도 일정 금액 및 조건이 되면 공매도를 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 조건이 매우 까다롭고 주식을 빌리는데 대여기간이나 담보의 기준이 제약이 아주 커서 개인이 가능은 하지만 아주 어렵습니다. 그에 반해서 외국인이나 기관들은 공매도를 많이 합니다. 자금력이 풍부하니 예탁결제원등을 통해서 쉽게 주식을 빌리는 것입니다.

공매도 옹호 논리는?

공매도가 있어야 주가가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고 주가가 활발하게 움직이고 주식시장이 활발해진다. 이것이 공매도를 옹호하는 사람의 논리입니다. 공매도가 있음으로써 주식시장이 과열도 되고 주가 거품도 걷어지면서 적정가격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정리

공매도는 기관과 외국인이 그들만의 정보로 자기들만 이득을 볼 수 있는 구조가 되어있습니다. 개인들은 불공평하게도 그 정보를 얻을 수가 없는데, 그런 정보로 시세를 조종하는 것은 불합리 한 것입니다. 그럼으로써 국내 증권 시장은 외인과 기관의 놀이터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저 같은 개미들은 공매도를 반대하는 것 입니다. 국내 주식 시장을 통해 돈을 투자하고 벌고 싶다면 이 상황은 좀 힘든 상황이 맞습니다. 공매도가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같이보면 좋은 글 : 상장 폐지와 정리 매매 뜻과 대처법

Related Stories